AGL 스킵네비게이션

News

News

제목 "골프장 예약서 결제까지 모바일로 한방에 끝내죠" 등록일 2021.06.10.
내용 (매일경제 조효성 기자)

◆ K골프 우리가 이끈다 / ⑤ '타이거' 시스템 짐 황 대표 ◆

"묘하게도 골프장 시스템을 보면 최근 트렌드하고 동떨어져 있어요. 호텔이나 항공사들은 이미 첨단 시스템으로 운영·관리·마케팅을 하고 소비자들은 언제 어디서든 검색해서 예약·결제까지 한번에 다 할 수 있는데 말이죠. 그래서 무려 7년이나 걸려 '타이거' 시스템을 설계하고 개발했어요. 골프장은 초기 도입·유지관리 비용이 안 들고 골퍼들은 비대면으로 예약·결제·배정까지 한번에 다 끝나니 모두가 '윈윈'이죠."

최근 서울 종로 AGL 연구소에서 만난 짐 황 대표(사진)는 통합 골프서비스 플랫폼 '타이거'를 개발한 배경을 이같이 설명했다.

"지난해 처음 선보인 이후 많은 관심을 받고 있어요. 순수하게 국내 인력과 자본으로 개발한 세계 최초 골프서비스 시스템이죠. 많은 시간과 비용을 투입했고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 골프장 시스템을 한번 뒤집어 보고 싶어요."

그는 최근 라비에벨CC에 '타이거'로 시스템 구성을 마쳤고 본격적으로 운영을 시작한다고 귀띔했다.

짐 황 대표의 이력을 보면 뼛속까지 골프인이자 사업가다. 2002년 미국에서 골프 매니지먼트를 전공한 이후 트룬골프 재팬 이사를 맡아 골프장 운영에 첫발을 디뎠다. 이어 일본 트랜스 퍼시픽 링스골프 대표에 이어 2006년부터 2010년에는 듄스골프 대표 겸 스카이72GC 컨설턴트로 재직했다. 이후 IMG GCM 한국 대표이사를 맡았고 미국 올로마나 골프 링크스 대표이사를 거친 뒤 드디어 자신의 회사인 AGL을 설립했다.

(이하 내용 생략)


출처 : 매일경제 (http://www.mk.co.kr)

기사 원문보기
다음 글 골프장 예약·그린피 결제 모바일로 편하게
이전 글 AGL, 골프장 IT 운영시스템 '타이거'로 시장 공략 박차